수오재(守吾齋) | Suo-jae : the house to uphold myself

English

Korean

Project Overview

Suo-jae(守吾齋) : the house to uphold myself

 

This building is named 'Suo-jae(守吾齋)', which means 'the house to uphold myself'. The Name 'Suo-jae' belongs to a house of Yak-hyun Jeong - whose brother was Dasan Yak-yong Jeong, one of the greatest scholars in late Choseon dynasty- as well as the title of a prose which was written by the scholar. The prose was written when the scholar visited his brother's house and introspect about his life upon hearing the name. The poem is a masterpiece, making us take a look at ourselves; about the balance between confidence and prudence, and how hard it is to keep uphold ourselves

 

So I had carved that name on a rock to make a stamp, and it looked great. One day, one of our clients saw the stamp and he asked us to if he could use the name on his house.

The copyright of the name didn't belong to me and it was impossible to ask Yak-yong Jeong, who passed away 200 years ago. Promising to inherit the good will, we decided the name the house 'Suo-jae'.

The building owner's name includes the same letter 'o(吾)' of 'Suo-jae', which means 'I'. 'Uphold myself' has both passive and active meaning; as a passive meaning, not to be influenced by external environment, and as an active meaning, to balance oneself as if walking down the street even with his eyes closed.

 

'Suo-jae', the house that will keep the client safe, is in the heart of 'Hongdae area', which is one of the most bustling streets in Seoul. 'Hongdae area' points to the neighborhood around Hongik university, famous for the College of Fine Arts. This region went through the most violent change in Seoul. Twenty years ago, there were studios, workrooms, art suppliers, small atmospheric cafes as well as classy houses inside the alley. 'Artistic' atmosphere that filled this area, made people feel attracted since the unfamiliarity made them feel as if they were in a foreign country and in a different period.

People flew in this area to enjoy that atmosphere, but the calm alleys and residential area were soon filled with fast fashion shops, cafes, bars and clubs. The 'artistic atmosphere' was replaced by the new 'Hot Place' full of dark desire and excitement made by numerous people filling the street all day and night.

Meanwhile, this house became the last castaway; bars, clothing stores and restaurants surrounded this house while the neighborhood disappeared.

 

The owner of 'Suo-jae' had lived in this house since it was a residential area. He watched the change of this town, but still wanted to stay. The existing house was a kind of mixed-use dwelling built 20 years ago, which replaced a single house. At that time, in 1990s, the density of the town rose to meet the demands of housing. Houses for a single family were torned down, and buildings for three, four or more families were built. Those houses usually were finished in red bricks, and the house was also transformed from a single house to a four-story mixed-use dwelling.

 

Since then, the building became older and older while the owner used the building only for lease. The neighborhood was getting more energetic and joyful, so that the mismatch of the building and neighborhood became apparent. The owner wanted to fix the unpleasant house to return to the town. He was planning to lease the first floor, let his mother live in the second floor, and stay on the third floor and the attic.

The third floor originally had two rooms; living room, and kitchen, but we removed the walls and made the whole floor to one, since the owner was a single man. And we installed new stairs to connect from the third floor to the attic. We evenly distributed the elements for a single family in 50㎡: a simple kitchen, bathroom, washing machine, ironing board, desk, etc.

The second floor for 80-year-old mother is divided into a bedroom, a small living room and a larger kitchen and bathroom. We also put a small room for a nurse, just in case she becomes ill.

The owner enjoys and accepts the energy of Hongdae area, but he wanted to block the noise and light whenever he wanted. So we put design shutter outside the window, and covered the red bricks with a new white wooden panel box.

 

Lastly, we carved the name 'Suo-jae' on the entrance and the top of the outer wall. 'Suo-jae', the house to keep his life, heart and family safe from the change of the fancy city, was completed.

수오재 이 집의 이름인 ‘수오재’는, ‘나를 지키는 집’이라는 뜻이다. ‘수오재’는 조선 후기의 큰 학자 다산 정약용의 큰 형 정약현이 자신의 집에 붙인 이름이고, 또한 정약용의 산문 제목이기도 하다. 정약용은 형의 집에 갔다가 그 이름을 들으며 자신의 인생에 대한 성찰하고 한편의 글을 썼다. 그 글이 정말 명문인데, 읽다보면 저절로 나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자신만만함과 신중함 사이의 균형에 대해, 그리고 나를 지킨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된다. 그래서 나는 그 글자를 전각했는데(돌에 새겼는데), 무척 마음에 들게 완성되었다. 어느 날 건축주 중 한 사람이 그 글씨를 보더니, 무척 마음에 든다며 자신의 집 이름으로 쓰고 싶다고 부탁해왔다. 그 이름의 저작권이 내게 있는 것은 아니지만, 또 200년 전 정약용 선생에게 물어볼 수도 없는 일이었다. 그래서 좋은 뜻을 계승하겠다고 다짐하며, ‘수오재’ 당호를 빌려서 쓰기로 했다. 그리고 그 건축주의 이름에도 ‘나’를 의미하는 ‘오吾’ 자가 있었다. 나를 지킨다는 것, 그것은 외부의 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수동적인 의미도 있고, 마치 눈을 감고 길을 걸을 때처럼 스스로 중심을 잡는다는 능동적인 의미도 있다. 나를 지키는 집, 수오재는 지금은 서울에서도 대표적인 번화가가 된 '홍대앞' 한 복판에 있는 집이다. ‘홍대앞’이라는 명사는 원래는 미술대학이 유명했던 홍익대학교 인근을 일컫는 것이다. 이 지역은 서울에서도 가장 극심한 변화를 겪은 곳이다. 이십여 년 전만 해도 화실과 작업실, 화방들, 작지만 분위기 있는 카페들이 있고, 골목 안쪽에는 모던하고 세련된 단독주택들이 있었다. 이른바 ‘예술적’인 분위기가 가득한 동네였고, 마치 다른 나라, 다른 시간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낯설음이 사람들을 사로잡았다. 그런 분위기가 좋아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늘어나면서, 패스트패션 샵, 카페, 술집과 클럽들이 조용한 골목길과 주택가를 점령했다. ‘예술적인 분위기’ 대신 알 수 없는 욕망과 열기가 가득한 새로운 ‘핫 플레이스’를 만들어냈고, 밤낮으로 거리에는 사람들이 가득하다. 그사이 주변의 주택들은 동네가 하나 둘 사라지고, 이 집은 술집, 옷집, 밥집들이 빈틈없이 빼곡하게 들어찬 가운데 애매하게 남아있는, 말하자면 마지막 표류자 같은 상황이 되었다. ‘수오재’의 건축주는 그 곳이 주택가였을 때부터 살았던 사람이었다. 그는 그 사이 동네의 변화를 모두 지켜보았고, 아직도 그 동네에 살고 싶다고 했다. 기존의 집도 원래 있었던 단독주택을 헐고 20여 년 전 다시 지은 일종의 복합주택이다. 그 때(1990년대) 부족한 주택 수요에 부응해서 갑자기 동네의 밀도가 높아졌다. 한 가족이 살던 집은 허물어지고, 그 위에 세 가족이나 네 가족, 혹은 그 이상이 살 수 있는 집으로 바뀌었다. 그런 집들은 어김없이 빨간 벽돌벽을 둘렀고, 이 집도 그런 유행을 따라 단층 주택에서 4층짜리 상가주택으로 탈바꿈했다. 이후 시간이 흘러 건축주가 오랫동안 집을 임대용으로만 사용하면서 건물은 낡을 대로 낡아버렸다. 그 동안 동네는 더욱 활기차고 생생해져서, 집과 동네 사이의 부조화가 점점 심해지고 있었다. 건축주는 살기가 불편한 집을 어떻게든 고쳐서 그 동네로 돌아오고 싶었다. 1층은 계속 점포로 임대를 주되, 2층은 자신의 어머니가, 3층과 다락층은 자신이 직접 사용할 계획이었다. 독신인 건축주가 사용할 3층은 2개의 방과 거실 겸 주방이 있었지만, 그 벽을 없애고 전체를 하나의 공간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침실이 될 4층으로 내부에서 직접 연결되도록 계단을 새로 만들었다. 우리는 50㎡정도의 면적에 간략한 주방과 욕실, 세탁기와 다림대, 책상 등 1인주거가 갖추어야 할 요소들을 골고루 배분했다. 80대의 어머니가 사용할 2층은 침실을 별도로 구획하고 작은 거실을 두되, 주방과 욕실은 좀더 넓은 면적을 할애했다. 그리고 혹 몸이 불편해질 때 간병인의 거처로 사용할 작은 방까지 넣어두었다. 건축주는 홍대앞의 활기를 무척 좋아하고 포용할 마음이지만, 길거리 공연이나 행사로 인한 주변의 시끄러운 소음과 불빛은 언제든 차단할 수 있기를 원했다. 그래서 창의 바깥에 덧창을 달고, 외관은 기존의 붉은 벽돌을 새로운 상자로 덮어씌운다는 개념으로 백색 목재패널을 둘렀다. 마지막으로 건축주가 원한 수오재라는 이름을 현관 입구와 건물 외벽 상부에 새겼다. 화려한 도시의 변화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의 생활을 지키고 마음을 지키고 가족을 지키는 집, ‘수오재’는 그렇게 완성되었다.
Architect | Project Team | Photographs | Translation |
Location | Use | Building Scope | Building History | Stucture | Construction | Design Period | Construction Period | 설계 | 설계담당 | 사진 | 번역 | 위치 | 용도 | 규모 |
역사 |
구조 | 시공 | 설계기간 |
시공기간 | Hyoungnam Lim, Eunjoo Roh in studio_GAON
Sungpil Lee, Minjung Choi, Sangwoo Yi, Seongwon Won, Hanmoe Lee, Joowon Moon
Youngchae Park
Joowon Moon
Donggyo Dong, Mapo Gu, Seoul, South Korea
multiple purpose building(1f: commercial, 2~4f : residential)
4F (1~3F: 49.5㎡, 4F:15.4㎡)
first built in 1992, renovated in 2014. before – masonry structure, after – steel frame structure
Starsis
2013.9-2014.5
2013.10-2014.8 임형남, 노은주 in studio_GAON
이성필, 최민정, 이상우, 손성원, 이한뫼, 문주원
박영채
문주원
서울 마포구 동교동
복합 용도 (1층 상업시설, 2-4층 주택 )
4층 (1-3층: 49.5㎡, 4층: 15.4㎡)
1992년 신축, 2014년 리모델링
기존 - 조적조, 리모델링 후 - 철골조
스타시스
2013.9 - 2014.5
2013.10 - 2014.8

< back to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