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Korean

Project Overview

This house is made as ifit is placed above the flat shelf of the forest, or also seems like a castle in the sky. The pointy edgeof Mother Nature is smoothened to make every sharp end of earth and soil smoother in to the circle like curve, makes it seem to be castle on the mountain. Placed above the steep slope of the mountain andwhen the afternoon sun moves to the west and shines to the east, the house showers in the brightness.

 

The land that the clients have chosen for themselves usually suits them well. No, to properly elaborate the expression, it seems that the sites were made in order for the owners to live within them. It seems that when choosing the proper site of the house, faith plays its part, just as if people meet their soul mates. Ourclient, who wishes to construct his home in YangpyeongMunho-ri, also broughtthe site that perfectly suits him.

 

Sites which are located in Yangpyeong are close to Korea’s capital, Seoul and the beautiful landscape mesmerizes people to gather and build their homes. Not too far long ago, people from Seoul would come for a picnic, but recently houses are being built here and there. At first those houses were used as second homesto relax over vacation or the weekends but now a substantial number of homes are made for livelihood.

 

Beside the big lake that flows in pride, countless houses are being built. The houses are built beside the roads where the river could be seen and follows on deeper in mountains. It would seem as if a silk worm would drive into the mulberry leaves. Exactly by that expression, it would have probablyarrived in the outskirts of the mountains. And then after paved roads were made into the mountains, houses were made as if they were clusters of grapes. The town has then traveled up into the mountains where finally it reached the house on the cliff. Now more houses are being made around it.

 

In turkey there is a place called Cappadocia, the land of the beautiful horses.It is a deserted land hosting boulders with holes. Those holes are windows and doors. The boulders are a type of architecture. In the oldendays this was a place for Catholics to hide from the officials. The houses were made by making holes with a chisel and people would live within them. As if water would ease in to fabrics, people would ease in to any kind of environment in order to survive. As history elaborates it, people become super human and animalistic in creating their shelter for survival.

 

All type of creature lusts for a home to relax in but only a human would destroy nature in order to do so. For one to survive, one would break open a rock, Cut out a portion of a mountain or cut down trees. And after all is done, that land is claimed.

 

This site is also made after doing so. The river could be seen in illumination because it was on the peak of the mountain. But the climb was as steep as a cliff. The shine of the west sun was a burden. The site itself had a lot of sharp edges for a house to be built in. The houses that are made on this mountain top have no uniformity in where it is built. A lot of Mother Nature still lives aside the houses.

 

The requirements of theclient were few but complex. First they would wantto see the river from the highest point of the mountain, meaning they would want not to change the land itself. Theirrequirementscould only be done by doing less digging and less covering of soil. In order to build a house with those requirements would mean to elongate the foundation of the house. To put this in simple terms it could be said to be “nature friendly”. It had to conserve the round nature of the site. That is why this house seems to be on its crow’s feet. The second requirement of the home owner was they would want the house to be a nice strong castle like wall built with rocks. In order to fulfillthe wishes of the client, several ideas were proposed. But in order to recreate a solid castle wall, exposed mass concrete was chosen.

 

We have planned the heavy and strong architecture to take a stroll with nature. And as a result, a floating castle was made on the top of the artificial land.The center of the house, the living room wouldilluminate with brightness. The three white lights would come through roof and finally brighten the floor. The stairs which are made with smooth curves were made in order for mountain, river and clouds to be seen over the windows.

이 집은 숲에 평평한 선반을 걸고 올려놓은 집 같기도 하고, 하늘에 떠있는 성 같기도 한 집이다. 사방으로 뾰족한 대지의 형태를 부드럽게 완화시키다 보니, 집은 모서리마다 둥근 곡선으로 만나면서 마치 성채와 같은 형태가 되었다. 산의 가장 높은 곳, 가파른 경사 위에 위치해 있어서 오후에 서쪽에서 해가 동쪽을 향하면 집이 빛을 발한다. 건축주들이 고른 땅은 대부분 그 주인과 잘 어울린다. 아니 그 사람이 아니면 안 될 것 같은 천생연분의 땅들이다. 아마 사람들이 결혼할 반려자를 만날 때처럼, 땅을 구할 때도 그런 운명적인 이끌림이 있는 것인가 싶다. 양평의 문호리에 집을 짓겠다고 찾아온 건축주 역시 자신과 무척 잘 어울리는 땅을 들고 왔다. 대지가 위치한 양평은, 한국의 수도인 서울과 한 시간 거리에 있고, 자연의 경치가 아름다워서 사람들이 끊임없이 모여드는 곳이다. 예전에는 서울에 사는 사람들이 하루 놀러 가서 피크닉을 하고 돌아오는 장소였는데, 언제부터인가 구석구석 집들이 들어서고 있다. 그 집들은 처음에는 세컨드 하우스 개념의 주말주택이 주종을 이루었는데, 요즘은 점점 생활을 하는 집이 주류가 되고 있다. 큰 강이 아주 도도하게 흘러내려가는 강변으로 끊임없이 집들이 들어선다. 집들은 강이 보이는 도로 주변부터 점점 안쪽으로 파고 들어와서, 이를테면 누에가 뽕잎을 파고들듯 잠식되면서 이 평범한 야산에까지 이르렀을 것이다. 이 집이 들어선 곳 주변도 산 전체가 마을로 바뀌는 중이다. 마을이 점점 산 위쪽으로 확장되어, 산자락을 베어내고 선을 그어 구획을 하고, 시멘트로 길을 만들면 그 주변으로 포도송이처럼 주렁주렁 집들이 생겨났다. 터키에 가면 ‘아름다운 말(horse)의 땅’이라는 의미를 지닌 카파도키아라는 곳이 있다. 무척 황량하고, 구멍이 숭숭 뚫린 커다란 바위들이 많이 모여 있는데, 그 구멍은 창문이고 대문이다. 그 바위는 거대한 건축물이다. 오래 전 기독교인들이 박해를 피해 그곳에 가서, 무른 돌들을 끌로 파서 집을 만들고 그 안에서 살게 된 것이라 했다. 사람들은 마치 물이 일정한 보이지 않는 기울기로 흘러들 듯이, 살기 위해 어디론가 스며든다. 자신의 거처를 만드는 거의 초인적이고 동물적인 기능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물론 어떤 생명체든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집을 짓는 본성이 있지만, 인간의 경우에는 반드시 자연을 파헤치고 긁어낸다. 내가 살기 위해서는 바위를 파야 하고, 산등성이를 깎아내야 하고 나무를 잘라버려야 한다. 그 위에 인간의 집이 만들어지는 것이다. 이 땅도 그런 과정을 거쳐서 만들어진 곳이다. 산 꼭대기에 있어 멀리 큰 강이 시원하게 보이는, 그러나 절벽처럼 경사가 가파른 언덕이었다. 서쪽으로 화끈하게 열려 오후의 햇빛이 부담스러웠고, 형태는 마름모꼴로 뾰족해서 집을 앉히기가 쉽지 않아 보였다. 집 주변에는 먼저 들어선 집들이 일정한 규칙 없이 여기저기 듬성듬성 박혀있었고 산의 원래 지형이 아직도 많이 남아있었다. 건축주의 요구사항은 두 가지였다. 첫째는 경사진 땅의 가장 높은 지점에서 내려다볼 수 있도록, 땅을 건드리지 않고 그 위에 집을 얹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렇게 하자면 땅을 거의 파지 않고 덮지 않고, 그냥 다리를 높이 세워서 바닥을 만들고 그 위에 집을 지어야 했다. 말 그대로 자연친화적인, 땅의 원형을 그대로 살리는 집이 되어야 했다. 그래서 이 집은 까치발을 세우고 집을 얹어놓는 형상이 되었다. 그리고 두 번째 요구는 돌로 된 성벽처럼 견고한 집을 짓고 싶다는 것이었다. 돌로 마감할 몇 가지 대안을 검토하다가, 건물 자체가 하나의 바위처럼 견고해 보일 재료로 노출 콘크리트를 선택했다. 우리는 무겁고 견고한 건축이 가벼운 걸음으로 자연과 만나는 모습을 그리고자 했다. 그래서 집은 마치 공중에 떠 있는 성채처럼, 인공 대지 위에 우뚝 솟아오르게 되었다. 집의 중심이 되는 거실에는 무척 밝고 흰 빛이 세 개의 원형 천창으로 들어와 바닥에 박힌다. 부드러운 곡선의 계단을 따라 오르내릴 때마다, 큰 창 너머 산과 강과 집들이 구름 사이로 넘나든다.
Architect | Project Team | Photographs |
Translation |
Location |
Construction |
Supervision |
Program |
Site Area |
Building Area |
Floor Area |
Building Scope |
Building-to-Land Ratio |
Floor Area Ratio |
Structure |
Finish |
Design Period |
Construction Period | 설계 | 설계담당 | 사진 | 시공 | 감리 | 위치 | 용도 | 대지면적 | 건축면적 | 연면적 | 규모 | 건폐율 | 용적률 | 구조 | 외장 | 설계기간 | 시공기간 | Hyoungnam Lim, Eunjoo Roh in studio_GAON
Sangwoo Yi, Minjung Choi, Seongwon Son, Sungpil Lee, Hanmoe Lee, Miso Kim, Jinwook Kim
Youngchae Park
Hanmoe Lee
Munho-ri, Seojong-myeon, Yangpyeong-gun, Gyeonggi-do, Korea
Atelier Architecture
studio_GAON
Detached House
600㎡
160.08㎡
270.9㎡
3F
26.68%
45.15%
Reinforced Concrete Construction
Exposed Concrete
2011.11.11-2012.10.06
2012.10.07-2013.08.31 임형남, 노은주 in studio_GAON
이상우, 최민정, 손성원, 이성필, 이한뫼, 김미소, 김진욱
박영채
아틀리에건설
건축사사무소 가온건축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
단독주택
600㎡
160.08㎡
270.9㎡
지상 3F
26.68%
45.15%
철근콘크리트구조
노출콘크리트
2011.11.11-2012.10.06
2012.10.07-2013.08.31

< back to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