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Korean

Project Overview

‘House, where shade rests’ is the house built on a sunny hill of Geochang, a Korean provincial city. There is a tall, brushy dogwood in the site, and a spring next to the tree which always provides fresh water. Also there is a small pool at the foot of the hill.

 

The scenery is so peaceful that it feels like midday nap soaks into a body as softly blowing wind. Nobody hinders or prohibits ingoing, but the house is so peculiar located that nobody from outside can see the inside. Slope of the hill is moderately steep, and wind is blowing quietly. This is an ideal land, which has hill, water, wind and tree.

 

The house was built by a sexagenarian couple who was going to live with octogenarian parents. The houseowner, who devoted his entire life to social movements(labor movements) resembles Prometheus, a Titan in Greek mythology. The couple helped others during their whole life, and even now they are taking care of others at every opportunity. They are planning to grow walnuts after completing the house. So they wanted a land which is suitable for farming, and a house which can provide true relaxation.

 

So we wanted a modest and cozy house, which will not wake the Titan, who takes rest after a long time, from his nap. Nap is a temporary sleep, a sleep which provides a clear mind after waking up. Here they will take sleep and rest soundly. For this reason, we decided to call the house as ‘House, where shade rests’

 

Required spaces are rooms for the couple, parents and daughter respectively, living room as common space, two restrooms and an attic. The relationships whithin the family is good, but we targeted on keeping discreet distance and protecting private life in order to prevent discomfort due to overly nearness and excessive consideration.

 

On the East corner, where the dogwood is seen clearly, we put a kitchen and dining room, and on the opposite side, projected the living room to the main approach, and added a wide floor. For this reason, if we see the house from the front, the part of left side is a space for daughter-in-law, and the part of right side is a space for mother-in-law. The living space for the daughter-in-law is a kitchen and dining room, where the dogwood and spring are very close to. The living space for the mother-in-law is living room and main room, which has a good view of a garden and village. For a daughter, who wants a separate space, assigned a room with a balcony on the 2nd floor, and from there she can have a talk with a person on a deck connected with a kitchen, looking each other.

 

Due to the form of the site, the house was slightly tilted along East-West axis and took elongated shape. Since the scenery of the hill located on North-West side was so beautiful, they should be seen from the kitchen and living room, and we made windows toward South and North in order to receive warm sunlight from South. As the houseowner wished, we hope the family will remember this house as their new home, as the cozy and comfortable house, receiving consolation from nature. The building, like a farmer who endured storm and eventually collected teemful harvest, will be a permanent living place for the three generation family.

‘그림자가 쉬는 집’은 한국의 지방도시인 거창의 어느 볕이 잘 드는 언덕에 지어진 집이다. 대지 안에 층층나무라고 잘 자라는 키 크고 무성한 나무가 한 그루 있고, 그 옆에는 싱싱한 물이 늘 솟아오르는 샘이 있다. 그 아래에는 작은 저수지가 있다. 그 풍경이 무척 편안해서 낮잠이 솔솔 불어오는 바람처럼 몸으로 스며들어올 듯하다. 아무도 들어오는 것을 방해하지 않고 막지도 않지만, 땅은 밖에서 보면 안이 들여다보이지 않는 묘한 입지에 있다. 산의 기울기도 별로 급하지 않고 바람도 묵직하게 불어온다. 산과 물과 바람과 나무가 모두 갖추어져있는 아주 이상적인 땅이다. 이 집은 60대에 들어선 부부가 80대의 부모를 모시고 살려고 짓는 것이다. 평생 사회운동(노동운동)을 했던 이 집의 건축주는 인간을 위해 불을 훔쳤다는 신화속의 거인 프로메테우스 같은 사람이다. 부부가 평생 남을 위해 힘든 일을 하였고, 지금도 틈만 나면 주변 사람들을 돌보고 있다. 그들은 집을 지으면 자연 속에서 호두나무를 키우며 살 생각이다. 그래서 농사일에 편리해야 하고, 집 자체가 휴식의 의미가 될 만한 집을 원했다. 그래서 우리는 이 집이 오랜만에 휴식을 취하는 거인의 낮잠을 깨우지 않는, 소박하고 포근한 집이 되기를 원했다. 낮잠은 잠시 자는 잠이고 깨어나면 정신이 더욱 초롱해지는 잠이다. 그들은 여기서 아주 달게 잠을 자며 쉴 것이다. 그래서 이 집의 이름을 ‘그림자가 쉬는 집’으로 부르기로 했다. 필요한 공간은 부부와 노부모, 그리고 딸을 포함한 가족 각자의 방과, 공동의 장소인 거실과, 두 개의 화장실과, 다락방 등이다. 가족 간의 사이가 좋지만, 너무 가까워서 서로 신경 쓰고 배려하느라 오히려 불편해지지 않도록 적당히 시선도 가리고 거리도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설계의 목표였다. 층층나무가 훤히 보이는 동쪽 모퉁이에는 부엌과 식당을 놓고, 반대쪽에 거실을 진입로 쪽으로 돌출시키며 넓은 마루를 달았다. 그래서 집을 정면에서 보면 왼쪽은 며느리의 공간이고 오른쪽은 시어머니의 공간이 되었다. 며느리의 공간은 부엌과 식당이며 그곳에서는 층층나무와 샘물이 아주 가까이 있다. 시어머니의 공간은 거실과 안방인데 마당과 마을이 아주 훤하게 보인다. 독립적인 공간을 원하는 딸의 방은 2층에 있고, 발코니가 달려 있어서 부엌에 연결된 데크에서 올려다보고 내려다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땅의 형상에 맞추다 보니 집은 동서로 약간 틀어지며 길게 자리잡았다. 북서쪽으로 면한 건너편 언덕의 경치가 너무나 좋아 식당과 거실에서 그 풍경을 담아야 했고, 남향의 따뜻한 볕도 받아야 해서 남북으로 모두 창을 내었다. 건축주의 바램처럼, 이 집이 그들이 새롭게 정착한 고향으로 기억되고, 자연으로부터 위로받는 따뜻하고 마음 편한 집이 되길 바란다. 이 집은 묵묵히 비바람을 견뎌내고 마침내 풍성한 수확을 거둔 농부처럼, 삼대의 가족이 아주 천천히 살아 갈 집이다.
Architect | Project Team | Photographs | Location | Use | Site Area | Building Area | Gross Floor Area | Building Scope | Building-to-Land Ratio | Floor Area Ratio | Structure | Finish | Contractor | Supervision | Design Period | Construction Period | 설계 | 설계담당 | 사진 | 위치 | 용도 | 대지면적 | 건축면적 | 연면적 | 규모 | 건폐율 | 용적률 | 구조 | 외장 | 감리 | 설계기간 | 시공기간 | Hyoungnam Lim, Eunjoo Roh in studio_GAON
Minjung Choi, Sangwoo Yi, Sungpil Lee, Seongwon Son
Youngchae Park
Han-gi-ri, Ungyangmyeon, Geochang-gun, Gyeongsangnam-do, Korea
House
596㎡
128.47㎡
163.78㎡
2F
21.56%
27.48%
Wood Light Frame Construction
Stucco, Wood
Webuildcity Co., LTD
studio_GAON
2012.09.01-2012.12.04
2013.01.12-2013.05.02 임형남, 노은주 in studio_GAON
최민정, 이상우, 손성원, 이성필
박영채
경상남도 거창군 웅양면 한기리
단독주택
596㎡
128.47㎡
163.78㎡
지상 2층
21.56%
27.48%
경량 목구조, 철근콘크리트 구조(기초)
스터코 회벽마감, 적삼목 널마감
studio_GAON
2012.09.01-2012.12.04
2013.01.12-2013.05.02

< back to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