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루체 / Choco Luce

other projects

English

Korean

Project Overview

Choch Luce in Gonju

 

In Gongju city, Lucia’s husband Johan built a chocolatery and named it <Choco Luce> next to <Lucia’s Earth>, a space provided to study and consume tea.

 

The building is roofed with blue tiles and is situated adjacent from the fence and the garden of <Lucia’s Earth>. As a layer of cement was, with care, peeled off of pillars from an old Hanok (Korean traditional house) that was revived into the chocolatery, the <Choco Luce> yields rather a modern atmosphere comparatively to that of <Lucia’s Earth>’s traditional sentiment. Re-visitation, I believe, indeed is a glimpse of an aspect of constructing property and a part of building history.

 

Few years ago Johan’s wife Lucia revitalized an old house and its garden that had sat for many years empty of residents and its attendance and turned into the new <Lucia’s Earth>. The vacant alleyway thereby was inhabited with visitors. As flimsy foliage emerged and flowers bloomed from the garden, the nearby block then grew into what is to be called, ‘the alleyway where dragonflies came around to play’

 

Gonju was the capital city of Korea’s ancient kingdom, Beakje, then was later the municipal city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However, the population had been gradually decreasing as the residents left the city. It is unforeseen how <Lucia’s Earth> contributed in which to bring the pulse back into the reminiscence of the ancient citizenry.

 

Once a law professor at a university, Johan had an indefinite aspiration to at one point to make chocolate. He then became inspired by Lucia reviving the desolate alleyway and its garden and decides to become a chocolatier. As he decided to leave behind his profession to pursue his dream, like a fate - as if someone had been convoying his determination, the next-door house from <Lucia’s Earth> came onto the market.

 

This house, too, like <Lucia’s Earth>, was a Hanok that was built in 1960. It was, however, unlike the <Lucia’s Earth>, in which the owner attempted to maintain the originality of the form and lengthen its life span. This was lived-in space that was patched up with its age and its anatomy was transformed though time. Wooden pillars and earth walls were covered with cement and its roof was done with dull blue metal tiles.

 

There was a lack of unanimity about the house. Tall buildings enclosing its yard, the ┐- shaped (L-shaped) foundation, and the haphazardly put together Jangokdae (Korean ethnic earthenware used to ferment or to store comestible goods) sat awkwardly together. The sense of amenity present in a mature house was abruptly overthrown by a set of coarse attempts to re-fashion the house, which paradoxically left the space empty of spirit.

 

The first encounter with the house was in the late autumn and soon passed the winter while contemplating on where to begin; then came around the next spring when I found some moss cultivating between the cracks of the broken cement covered wall. This displayed, however, paradoxically, a hope for the change.

 

In spring, Johan began attending a chocolate making workshop in Seoul once a week. Chocolate is not only a simple staple but a form of artistry. Its particular shape and taste can be a projection of one’s dream. It takes a form of an angel, a jester, a castle and a tree. In a process of creation, the head and the hands work in synchrony to build the anatomy of a world.

 

While Johan learned to make chocolate, we began dreaming of a house.

We contemplated on what sort of narrative should unfold in <Johan’s Earth>, connecting to the secluded back fence of <Lucia’s Earth>. Eventually, it was apparent to us to bring in the affection of Johan’s dream into the old house where the conscience of the past was only faintly hanging.

 

The rather antagonistic finishing of the original outer wall and the beams found from the inside of the wall shall remain; rather, they would be reinforced with a little interpretation. This was my rule to refurbish the wall with a built-in frame to mimic the dark-skinned chocolate with sweet and soft inside.

 

The wooden floor and the walls were washed, padded up, and then repainted. Then red bricks were laid down in the garden, evenly distributed to allow foliage to grow out from the in-between spaces.

 

If one might say <Lucia’s Garden> is like grandmother’s place to visit to relax - perhaps even without the shoes on, Johan’s <Choco Luce> became a platform like mother’s table to sit around together with, turning slowly a ball of bitter-sweet chocolate melting on the tip of the tongue, while feeling the warmth of sun and slowly drenching into a daydream.

 

 

요한의 하늘 차를 공부하고 차를 마시는 공간인 공주 <루치아의 뜰> 옆에, 루치아의 남편 요한이 초코렛을 만드는 공간인 <초코루체>를 만들었다. 루치아의 뜰과 담을 하나 두고 있으며, 파란색 금속기와를 얹은 집이다. 오래된 한옥의 기둥에 덧붙여진 시멘트 벽을 살금살금 걷어내고 고쳤는데, 그러다보니 루치아의 뜰과 같은 자연스러운 옛집이 아니라 좀더 현대적인 공간으로 거듭났다. 물론 그 또한 집이 이어지는 하나의 과정이며 역사라고 생각한다. 요한의 아내인 루치아는 몇 년 전, 오랫동안 비어있는 집을 고치고 정원을 다듬어서 '루치아의 뜰'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그리고나서 텅 비어있던 골목에 사람들이 찾아들기 시작했고, 땅에서 풀이 자라고 꽃이 피어나듯 '루치아의 뜰' 주변은 '잠자리가 놀다간 골목'이 되었다. 공주라는 도시는 ‘백제’라는 고대국가의 수도였으며 충청남도의 도청소재지였지만, 사람들이 빠져나가며 인구가 줄어들고 점점 낡아가던 중이었다. 그곳의 옛 도심지에 ‘루치아의 뜰’이 들어서며 도시가 활기를 되찾는데 작은 도움이 된 것은 무척 놀라운 일이다. 대학에서 법률을 가르치던 요한에게는 언젠가 초콜릿을 만들고 싶다는 소박하고 달콤한 꿈이 있었다. 그러던 중 사막과 같이 텅 빈 골목과 뜰을 살리는 루치아의 모습을 보고 자극을 받아 자신의 꿈을 이루겠다고 결심을 한다. 결심을 실행하고자 학교를 떠나겠다는 결심을 할 즈음, 마치 그 결심을 누군가 들었던 것처럼 루치아의 뜰과 바로 맞붙어있는 옆집이 매물로 나왔다. 그 집 역시 루치아의 뜰과 마찬가지로 1960년대에 지어진 한옥이었다. 그러나 주인이 최대한 원형을 유지하며 보존해왔던 루치아의 뜰과는 다르게, 살아가면서 여기 저기 손보아 많이 변형된 곳이었다. 나무로 된 기둥과 흙벽을 시멘트로 덮었고, 지붕은 조악한 파란색 금속기와로 덮여 있었다. 기역자로 된 집과 높은 건물로 둘러싸인 마당과 시멘트로 얼기설기 만들어놓은 장독대와 작은 창고는 조화롭지 못했으며 시간의 흔적은 모두 지워져 있었다. 오래된 집이 가지는 편안함은 여러 차례 고쳐지는 과정에서 사라졌고, 조금은 썰렁한 모습으로 사람들을 맞았다. 그 집을 본 것은 늦가을이었는데 어디부터 손을 대야할 지 고민을 하는 사이 겨울이 지나고 봄이 왔다. 균열이 많은 벽에 이끼가 자라고 풀이 몇 포기 솟아오르고 있었다. 그 풍경은 무척 역설적이었지만, 한편으로는 희망이라는 단어를 떠올리게 했다. 봄이 되자 요한은 초콜릿을 공부하러 일주일에 한 번씩 서울에 있는 공방으로 출석을 했다. 초콜릿이라는 것은 식품이면서 공예이다. 그리고 그 맛과 그 모양은 꿈을 형상화하는 것이다. 천사가 되기도 하고 장난꾸러기가 되기도 하고 성이 되기도 하고 나무가 되기도 한다. 머리와 손이 동시에 움직이며 하나의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요한이 초콜릿을 배우는 사이 우리는 집을 꿈꾸기 시작했다.
<루치아의 뜰>의 후미진 뒷벽과 연결되는 <요한의 마당>에는 어떤 모습을 담을 것인가 고민을 했다. 구체적인 기억이 있는 루치아의 뜰과는 달리, 여러 가지 생활의 자취만 남아있는 이곳은 요한의 꿈으로 덮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곳은 루치아의 뜰을 건너서 모퉁이를 돌아가면, 다른 세계로, 다른 이야기를 들으러 들어오는 곳으로 만드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조금은 생경하고 딱딱한 외관은 그대로 놓아두고 내부를 뜯어내며 찾아낸 나무 뼈대를 살리고 벽을 조금 다듬고 나무로 틀을 짜 넣어 부드러운 속살처럼 만들어보자는 원칙을 세웠다. 마치 어두운 색상과 조금은 딱딱한 겉과 부드럽고 달콤한 속살을 가진 초콜릿처럼... 나무를 닦아내고 덧대고 칠을 하고 바닥을 정리했다. 그리고 외부 마당에는 빨간색 벽돌을 고르게 깔았다. 그리고 틈을 주어 시간이 지나며 그 틈으로 풀이 자랄 수 있게 했다. 루치아의 뜰이 신발을 벗고 들어가 마치 외갓집에서 쉬듯 편안하게 앉아서 쉬는 곳이라면, 요한의 초코루체는 어머니의 식탁에 둘러앉아 초콜릿을 혀로 굴리며 마당으로 쏟아지는 햇빛을 느끼며 꿈결처럼 낮잠을 잘 수도 있는, 그런 달콤한 공간으로 완성되었다.
Architect | Project Team | Photographs | Translation |
Location | Use | Site Area | Building Area | Gross Floor Area | Building Scope | Height | Building-to-Land Ratio | Floor Area Ratio | Structure |
Finish |
Supervision |
Design Period | Construction Period | 설계 | 설계담당 | 사진 | 번역 | 위치 | 용도 | 대지면적 |
건축면적 |
연면적 | 규모 | 높이 |
건폐율 |
용적률 |
구조 | 외장 |
감리 |
설계기간 |
시공기간 |
Hyoungnam Lim, Eunjoo Roh in studio_GAON
Seongwon Son, Hanmoe Lee, Minjung Choi, Sangwoo Yi, Sungpil Lee, Joowon Moon
Youngchae Park
Hyoseon Hur
Gongju-si, Chuncheongnam-do, South Korea
Chocolatery
168.6㎡
71.1㎡
71.1㎡
1F
3.9m
42.17%
42.17%
Timber framing
Stucco
studio_GAON
2014.12-2015.05
2015.06-2015.09 임형남, 노은주 in studio_GAON
손성원, 이한뫼, 최민정, 이상우, 이성필, 이한뫼, 문주원
박영채
허효선
충청남도 공주시 중동
초콜렛공방
168.6㎡
71.1㎡
71.1㎡
지상 1층
3.9m
42.17%
42.17%
일반목구조
스터코 마감
건축사사무소 가온건축
2014.12-2015.05
2015.06-2015.09

 

 

< back to list